*자전거를 타고가는 한 학생에게 열심히 전도하시는 이영단 권사.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*"저는 왕십리감리교회에서 나왔습니다..." 라며 전도지를 주시는 이경하 성도.

 

         

*당신의 몸도 안좋은데...그래도 한 영혼을 위해...전도하시는 이용희 권사.  *우편물에는 관심없으셔도 이 전도지는 꼭 가져가 읽어 보세요~

 

         

*이 전도지를 가져가서 읽은시는 분은 복 받을지어다~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*상냥한 미소로 전도하시는 김정림 권사.

 

       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*상왕십리 전철역 입구에서 열심히 전도하시는 김옥주 권사.

 

         

*난 몰라 하시며 가시는 할아버지를 끝까지 따라가는 남희정 집사.        *어떤 반응이 나와도 미소를 절대 잃지 않으시는 안미연 전도사님.

 

         

*핸드폰 받으며 무관심해도 난 열심히 전도할껍니다. 김윤희 권사.         *전도지만 보시지 마시고 제 미소도 좀 봐주세요~애교?스런 김윤희 권사.

 

         

*얘들아~ 예수님이 얼마나 사랑하시는지 아니? 안미연 전도사님.        *"애기 엄마, 예수 한번 믿어보실라우~ 교회 나오면 좋아요" 최정자 권사.